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오른쪽)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중간)이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의 안내로 접견실로 들어서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비롯한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직접 맞이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전용기 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거쳐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김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을 영접했다.

조 장관은 북한 대표단 도착한 직후 공항 내 의전실로 이들을 안내해 환담했다. 북한 대표단은 이후 강원도로 이동해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개최되는 개회식에 참석한다.

김 상임위원장은 개회식에 앞서 각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 주최 리셉션에 참석한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영접 나온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