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태운 전용기가 9일 오후 1시46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끄는 고위급 대표단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으로 구성됐다.

남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차관, 남관표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이 북한 대표단을 맞이했다.

북한 대표단은 오는 11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본격적인 방남 일정에 돌입한다. 김 상임위원장은 이날 오후 강원도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최로 각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하는 리셉션에 참석한다.

이어 김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대표단은 이날 저녁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개최되는 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고, 10일에는 문 대통령 주최 오찬에 참석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