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원내대표 유임·원내수석은 바른정당 인사로 '가닥'
강령 등 세부논의 진통…'햇볕정책'·'합리적 중도·진보' 두고 줄다리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전당대회가 나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양당 내부에서는 9일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의 지도체제도 윤곽을 갖춰가고 있다.

특히 초대 당 대표로는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부의장·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의 통합정당 공동대표 체제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우선 국민의당의 호남의 상징성을 살리기 위해 박 부의장이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실제로 안철수 대표는 이날 당내 중진 의원들과 국회에서 회동하며 지도체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고, 이 자리에서는 박 부의장을 공동대표로 추천하는 목소리가 많았다고 한다.

한 참석자는 "박 부의장을 공동대표로 추천하자는 의견이 많았고, 이견은 없었다"며 "안 대표도 긍정적인 반응이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바른정당의 경우 지방선거를 고려하면 유 대표가 당의 간판을 계속 맡아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제가 공동대표를 할지에 대해 주말에 의원들과 얘기를 나눠보고 결정해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다른 지도부 역시 '교통정리'가 되고 있다.

통합정당 원내대표의 경우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유임 형식으로 맡는 방안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의원 숫자나 선수 등을 고려하면 김 원내대표가 5월까지 임기를 채우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유 대표도 기자들을 만나 "원내대표를 국민의당에서 맡으면 원내수석부대표를 바른정당이 맡는 식으로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사무총장의 경우 국민의당 김관영 사무총장이 그대로 맡는 대신, 정책위의장은 바른정당에서 맡는 방안 등도 논의 중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통합 작업이 진행되면서 안 대표 역시 의원들을 격려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소속 의원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충청·강원·대구 등에서 통합정당의 지지율이 오르고 있다", "민주당 지지율이 하락하는 추세로, 총선까지 추이를 살펴봐야 한다" 등의 얘기를 하면서 분발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시대 개인정보 활용 토론회와 암호화폐 거래소 보안 긴급간담회에 잇따라 참석해 축사를 하면서 정책 이슈에 집중하는 모습도 부각했다.

한편 양당 통추위는 강령 및 당헌당규에 대한 논의도 이어가는 등 합당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국민의당에서는 '햇볕정책'으로 대변되는 포용적 대북정책이 강령에 명시될 것인지를 두고 양측이 미묘하게 다른 입장을 보여 관심이 쏠린다.

국민의당의 한 관계자는 "호남 의원들을 중심으로는 햇볕정책을 아예 삭제하는 것을 수긍하지 못할 것"이라며 "대신 '강력한 안보를 바탕으로 한 포용적 대북정책' 등으로 절충점을 찾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바른정당 의원들을 중심으로는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중도의 결합'이라는 표현을 강령에 넣자는 의견이 나오지만, 국민의당 일부 의원들은 '합리적 중도' 대신 '합리적 진보'라는 단어를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잡음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당은 이날 의총을 열고 강령에 대한 내부 의견을 취합하려 했으나, 아직 물밑 조율이 충분히 이뤄지지 못한 데다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분위기를 고려해 의총을 연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