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형권 기재부 제1차관 "GM 해외사업부 사장 만나…협조 필요한 사안 얘기"

사진=연합뉴스

정책팀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한국GM의 철수설과 관련,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한국GM 철수설과 관련한 상황보고를 받고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한국GM은 2014년 이후 작년까지 누적된 순손실이 최소 2조5천억 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등 극심한 실적 부진을 겪고 있어, 철수설에 이어 정부지원 요청설에 휩싸였다.
김 부총리는 한국GM과 관련한 복안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상황에서 예단하기는 쉽지 않다"면서 "여러 가능성에 대해 나름대로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GM 문제가 심각해질 경우 기재부가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하면서 중요 의사결정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고형권 기재부 제1차관은 배리 앵글 GM 해외사업부 사장과 만났다고 밝히면서 "앵글 사장이 GM의 현재 경영상황과 향후 계획에 관해 설명했고, 아주 구체적 제안은 아니었고, 대략 협조가 필요한 사안에 관해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추경호 의원은 "약 30만 명의 고용문제, 자동차 산업문제, 지역경제 문제, 금융지원 관련 문제가 복합적으로 걸려있다"면서 "굉장히 유의해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