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된 일정"…국민의당과 세력 경쟁 해석도

바른정당은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중앙장애인위, 중앙청년위, 청소년특별위 등 3개 위원회 소속 위원 200여 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일각에서는 이미 전당대회를 열어 국민의당과의 합당안을 의결한 데 이어 오는 13일 통합정당인 '바른미래당'의 공식 출범까지 불과 일주일도 남지 않은 마당에 이렇게 대규모로 임명장을 주는 게 국민의당과의 세력 경쟁 때문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양당 합당 후 당직을 배분하는 과정에서 최대한 '바른정당 세력'을 많이 심으려 한다는 것이다.

당직을 배분할 때 아무래도 위원회와 단체 등 기존 당 조직의 기득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당직을 맡고 있으면 6·13 지방선거에서 공천을 받는 데도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이는 '바른미래당'에서 더 많은 지분을 확보할 수 있다는 말로도 해석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근 각 위원회의 위원장 인선을 마쳤기 때문에 정해진 일정에 따라 수여식을 열게 됐다"면서 "국민의당을 의식해 갑자기 마련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