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기자회견 현장

베트남을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대회에서 준우승으로 이끈 박항서 감독이 대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우즈베키스탄과의 결승전에서 연장까지 혈투를 펼쳤다. 결과는 아쉬운 1골차 패배였다. 하지만, 폭설이 쏟아지는 가운데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선수들의 열정은 박수받기에 충분했다. 준우승에도 베트남 국민들이 열광한 이유다.

'베트남 히딩크'라는 별명을 얻은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으로부터 3급 노동훈장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도 박항서 감독에게 박수를 보냈다.

박항서 감독은 8일 오후 홀리데이 인 인천 송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베트남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양국의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제가 한국 감독이라는 이유로 베트남 대표팀에 많은 성원을 보내준 국민들에게 감사하다"면서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베트남 대표팀 감독직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의 일문일답.

베트남에서 환대를 받았는데 어떤 기분인가.
"이런 결과가 나올 거라고 예상하지는 못했다. 베트남 국민들께서 부담스러울 정도로 큰 성원을 보내주셔서 책임감도 느끼고 노력해야겠다는 다짐을 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 선수들과 원활하게 소통했던 부분은.
"이영진 수석코치와 배명호 피지컬 코치 등 코칭스태프와 준비 과정에서 많은 논의를 했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선수와 코칭스태프 간의 신뢰와 믿음이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 같다. 선수들의 노력도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울산 현대와의 경기 등 앞서 경기를 통해 얻은 자신감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 또한, 승부차기로 가는 과정에서 체력 등 선수들이 정신력을 발휘해줬다"
우즈벡과의 결승전 때 폭설이 내렸는데 결과에 어떤 영향을 줬는지.
"우리 선수들 중 눈을 처음 본 선수들도 있었다. 일부 선수들은 경기 전 눈싸움을 하기도 하더라. 선수들에게 눈이 우리에게 절대 불리하게 작용하지 않을 거라고 했다. 바닥이 미끄럽기 때문에 체격이 큰 우즈벡 선수들에게 더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으며, 눈을 변명으로 삼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선수들이 예상 밖의 선전을 펼쳤는데, 처음 접하는 환경에서 잘 대처해줬다고 생각한다"

베트남에서 생활하면서 가장 고마웠던 사람은.
"코치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었기 때문 베트남에서 외롭다고 느낀 적은 없었다. 특별하게 예상 밖의 성적을 낼 수 있었던 데에는 이영진 수석코치가 가장 고맙다. 함께 떠나자고 했을 때 아무 조건없이 따라준 이영진 코치가 가장 고마운 사람 중 한 명이다"

이영진 코치와 같이 베트남으로 갈 때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이영진 코치에게 성공 여부는 확신할 수 없지만, 우리 둘이 가서 동남아를 개척해보자고 농담 삼아 말했었다. 그때만 해도 베트남은 생소한 곳이었다. 감독이 자주 경질된다는 사실도 알고 있었다. 그러나 도전을 해보자고 생각했다. 우리 둘이 가서 성실한 모습을 보이면 후배들에게도 문이 열릴 수 있을 거라고 이야기하고 베트남으로 출발했다"

히딩크 감독에게 어떤 부분을 배웠는지.
"히딩크 감독에게 배운 노하우를 적용했다고 생각한다. 경기가 안 풀릴 때도 히딩크 감독의 상황대처법을 정리해 놓은 것을 토대로 경기에 활용하고 있다. 거기에 힌트가 있을 때가 있다."

한국대표팀을 경기에서 만난다면.
"대한민국은 제 조국이고 항상 사랑한다. 하지만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맡고 있다면 한국 대표팀을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베트남 국민들이 뜨거운 성원을 보내줬다.
"베트남 축구 팬들의 열렬한 성원에 깜짝 놀랐다. 기대가 높아졌는데, 두 배 이상 노력해야 한다는 더 큰 책임감이 느껴진다"

인천 =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에서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