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이민호 재결합설 일축

배우 이민호 측이 수지와의 재결합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민호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민호와 수지의 재결합은 사실 무근"이라며 "데이트를 즐기거나 하는 일도 없었다"라고 9일 밝혔다.

이날 뉴스1은 이민호와 수지가 비밀리에 데이트를 이어오면서 다시 사귀고 있다고 목격자의 말을 빌려 보도했다.

또 한 측근은 "재결합이란 말은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며 "친구처럼 가볍게 만나는 사이로 알고 있다"라고 한 매체를 통해 전했다.

이민호와 수지는 2015년 해외에서 데이트를 즐기다 한 언론에 사진이 찍히면서 공개 열애를 하게 됐다.

하지만 이민호가 서울 강남구청에 공익요원으로 근무하게 되고 지난해 11월 결별소식을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