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가 지난 8일 열린 한국 컬링 첫 날 한국-중국 경기 중계에서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저녁 8시 5분에 방송된 한국-중국 컬링 믹스 더블 경기 가구시청률(수도권 기준)에서 8.3% (전국기준 7.5%) 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MBC(3.9%)와 KBS(5.0%)와 압도적으로 시청률 1위의 자리를 차지했다.

컬링 요정에서 해설돌로 변신한 이슬비 해설위원의 활약이 한 몫 했다. 딱 부러진 명쾌한 설명과 "좋아요", "괜찮아요", "자, 밀어 넣으면 돼요" 등 절도 있는 단호박 리액션으로 시청자들을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치열한 접전으로 연장전까지 갔던 중국과의 경기에선 "네, 꼭 결정적일 때 실수를 하곤 하는 왕루이 선수인데요, (이번에도) 한 번 기대해봅니다"라며 솔직담백하고 위트 있는 멘트를 날려 정석문 캐스터, 윤형기 해설위원을 웃음짓게 하기도 했다.

한편 1승 1패를 기록한 한국 믹스 더블 컬링팀 이기정-장혜지 조는 9일 오전 8시 30분에는 노르웨이와, 오후 1시 35분에는 미국과 경기를 펼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