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희 '리턴' 대타 투입 논의 중

배우 박진희가 '리턴'서 하차한 고현정의 빈자리를 꿰찰까.

지난 8일 저녁 박진희 소속사 엘리펀엔터테인먼트 측은 복수의 언론에 SBS '리턴'에서 박진희에게 출연 제안을 한 사실을 밝혔다.

관계자는 "아직 확정은 아니"라면서 "출연을 논의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박진희는 출연이 확정되면 '리턴'에서 고현정이 연기한 최자혜 역을 이어 연기하거나 새로운 캐릭터로 등장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박진희는 현재 둘째를 임신한 상태로 지난 달 24일 이같은 소식을 밝히며 태교에 전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에 임산부인 박진희의 범죄, 수사물 출연을 우려하는 반응도 보인다.

한편 고현정 측은 '리턴' 연출진과 거듭 되는 의견 차이로 드라마 하차를 선언했다. 일각에서는 고현정이 '리턴' 주동민 PD를 폭행했다는 말이 돌았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다툼은 인정하나 폭행에선 오해가 있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