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민호와 미쓰에이 출신 수지가 재결합설에 휩싸였다.

한 매체는 이민호와 수지가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연예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민호와 수지가 재결합했다"고 9일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공식적으로 결별을 알린 두 사람은 최근 다시 만나며 비밀리에 데이트를 이어오고 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이날 이민호의 소속사 측은 "(본인에게 확인 결과) 수지와 재결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부인했다.

앞서 이민호와 수지는 2015년 만남을 시작한 지 한달 여만에 열애설이 나면서 열애를 인정, 공개 커플이 됐다. 이후 수차례 결별설에 휩싸인 뒤 지난해 11월 결별을 인정했다.

현재 이민호는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이며, 수지는 최근 솔로 미니앨범 2집 '페이시스 오브 러브(Faces of Love)'를 발표하고 활동 중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