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 페블비치프로암 1R 5언더파…매킬로이 4언더파·데이 3언더파

현역 골프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이 전직 세계랭킹 1위들과 대결에서 첫날 판정승을 거뒀다.
존슨은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스파이그래스힐 골프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올해 처음 PGA투어 대회에 모습을 드러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같은 코스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존슨에 한 뼘 모자랐다.

제이슨 데이(호주)는 3언더파 69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타이틀 방어에 나선 조던 스피스(미국)는 이븐파 72타로 부진했다.

2015년 이후 차례로 세계랭킹 1위 자리를 꿰찼던 이들 넷이 한꺼번에 모인 것은 올해 이 대회가 처음이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세계랭킹 1위를 차지할 수 있는 세계 2위 욘 람(스페인)은 4언더파를 때렸다.

최경주(48)와 배상문(32)은 나란히 1언더파 71타를 적어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