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개막하는 9일 전국은 평년 수준으로 기온이 오르겠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3~2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3~11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오전 7시 현재 기온은 서울 -4도, 춘천 -10도, 강릉 -3도, 대구 -5도, 부산 3도 등을 기록하고 있다.

강원도는 낮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하면서 낮 최고 기온이 대륙 4~5도, 산지 1~4도, 동해안 6~9도 수준으로 오를 전망이다.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저녁 8시께 기온은 -4도로 예상되지만 체감 온도는 -10도 안팎을 보이겠다.
강원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기온이 오르면서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으나 내일 오후부터 다시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는 더 낮아 춥겠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으나 일부 중서부와 내륙 지역은 대기가 정체돼 오전과 밤에 농도가 다소 커질 가능성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