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정(맨 왼쪽)과 장혜지(중간)가 지난 8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믹스더블 예선에서 중국에 패한 후 악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컬링이 중국을 상대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장혜지(21)-이기정(23)이 한 조를 이룬 한국은 지난 8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 예선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중국의 왕루이(23)-바더신(28)에게 7-8로 패했다.

이날 오전 1차전에서 핀란드에 9-4로 쾌승을 거뒀던 장혜지-이기정은 중국전 패배로 예선 1승 1패를 기록했다.

중국은 1차전에서 스위스에 5-7로 패했으나 장혜지-이기정에게 승리하면서 역시 1승 1패를 만들었다. 중국은 지난해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팀이다.
장혜지-이기정은 핀란드전과는 달리 중국을 상대로 실수를 범하며 잇따라 점수를 내줬지만 5엔드부터 분위기를 가져오기 시작했다. 장혜지-이기정은 7엔드 2득점으로 7-7 동점을 만들었다. 8엔드, 중국 바더신이 자신의 스톤까지 쳐내는 실수로 무득점에 그치면서 경기는 연장전으로 들어갔다.

연장 9엔드, 이기정이 중국 스톤 2개를 쳐내는 데 성공하고 포효했다. 하지만, 장혜지의 마지막 샷이 중국의 스톤보다 멀리 나가 아쉽게 점수를 내줬다.

컬링 믹스더블은 1·2차전까지 8개 팀 중 6개 팀이 1승 1패를 나눠 가지며 초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스위스는 2승, 핀란드는 2패를 기록 중이다. 장혜지-이기정은 이날 오전 8시 35분 노르웨이, 오후 1시 35분 미국과 3·4차전을 벌인다.

한편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은 이날 오후 8시부터 강원도 대관령면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