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주형과 치푸가 열애설에 대해 "친구 사이"라고 해명했다.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라라'(감독 한상희)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한상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채연, 산이, 치푸 등이 참석했다.

이날 진주형은 지난 1월 불거진 치푸와의 열애설에 대해 "본의 아니게 영화 촬영 때도 만나고 뮤직비디오 촬영, 쇼케이스도 참석하면서 친해지는 계기가 됐다"며 "대중이 관심을 많이 가져주실 줄 몰라서 당황스러웠다. 우리는 정말 친한 친구 사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치푸 역시 "진주형과 같이 일하게 돼서 반갑다. 우린 친한 친구사이다"라고 덧붙였다.

'라라'는 작곡가 '지필'(산이 분)이 헤어진 여자 친구 '윤희'(정채연 분)의 사망 소식을 듣고, 그녀의 흔적을 찾아 나서는 여정을 그린 판타지 멜로물이다.

정채연과 산이의 첫 스크린 도전작이자, 멜로 호흡으로 기대감을 높였으며 '베트남 김태희'로 불리는 치푸가 출연해 화제를 모은 '라라'는 2월 중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