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지역·계층서 비공감이 더 많아
60대 이상·보수야당 지지층은 공감 우세


국민 과반수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항소심의 집행유예 판결에 공감하지 못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를 받아 7일 전국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4.4%)한 결과에 따르면 이번 판결에 대해 응답자의 58.9%는 '공감하지 않는다', 35.7%는 '공감한다'는 의견을 각각 나타냈다.

리얼미터는 "모든 지역, 50대 이하, 민주당·정의당·국민의당 지지층 등 대부분 지역과 계층에서 비공감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절반 이상으로 나타났다"며 "60대 이상, 자유한국당·바른정당 등은 공감 여론이 우세했다"고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공감 27.2% vs 비공감 72.8%)와 서울(25.3% vs 69.3%)에서 비공감 여론이 70% 안팎으로 나타났고, 대구·경북(33.3% vs 64.2%), 부산·울산·경남(37.4% vs 54.9%) 등에서도 비공감이 많았다.

연령대 별로는 40대(21.3% vs 75.1%), 30대(22.1% vs 72.9%), 20대(34.4% vs 60.0%), 50대(38.9% vs 57.0%) 순으로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많았다.
다만, 60대 이상(55.6% vs 36.4%)에서는 공감한다는 의견이 절반을 넘었다.

지지정당별로 민주당(15.6% vs 81.9%)과 정의당(17.9% vs 80.7%) 지지층에서 압도적인 다수가 판결에 공감하지 않았고, 국민의당 지지층(44.4% vs 53.4%)에서도 비공감 여론이 높았다.

반면, 한국당(78.9% vs 17.5%)과 바른정당(55.9% vs 33.2%) 지지층에서는 공감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무당층에서는 공감과 비공감 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