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호반건설이 대우건설 인수를 철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은행(IB) 등 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호반건설이 인수를 더는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7일 발표된 대우건설의 대규모 국외 손실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호반건설은 대우건설의 지난해 3분기까지 실적을 기준으로 단독 응찰했는데 미처 알지 못했던 손실이 나타나자 무리한 인수는 추진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다.

아직 호반건설과 대우건설이 양해각서(MOU)나 주식매매계약(SPA)은 체결하지 않은 상태라 매각이 결렬돼도 양측에 큰 문제는 없는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