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이 제작진과의 의견차를 좁힐 수 없다며 SBS TV 수목극 '리턴'에서 도중 하차했다. 드라마 방송 도중 주인공이 바뀌는 일이 또 발생하게 됐다.

고현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는 8일 "제작 과정에서 연출진과 거듭되는 의견 차이가 있었고 이를 최대한 조율해보려는 노력에도 간극을 좁힐 수 없었다"며 "이에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더 이상 촬영을 이어 나가는 게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보다는 많은 사람이 함께 만들어 나가는 드라마의 특성상 어떤 한 사람이 문제라면 작품을 위해서라도 그 한 사람이 빠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여 SBS 하차 통보를 받아들인다"는 말로 이번 하차가 배우의 뜻이 아닌 'SBS의 통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주연배우로서 끝까지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 거듭 사과 드리며, '리턴'의 모든 제작진과 동료 배우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리턴'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여러모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전한다"고 덧붙였다.
방송가에 따르면 고현정은 '리턴'의 연출자와 잦은 다툼을 벌였고 최근에는 연출자인 주동민 PD를 폭행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현정은 지난 5일 연출진과 싸운 후 촬영장을 떠났으며 이후 '리턴' 촬영은 중단됐다.

이 드라마는 2~3주 방송 분량의 사전 촬영분이 확보돼 있으며, 2018평창동계올림픽 중계로 8일 결방이 되는 등 당분간 편성에서도 시간을 벌었다.

SBS는 이 기간 고현정을 대체할 배우를 물색하거나 대본을 수정하는 등의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