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방남에 미 언론 등 외신도 큰 관심을 보였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김여정의 방남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의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을 거론하며 얼마 전까지 생각도 할 수 없었던 북미 간 접촉이나 조우 가능성에 대한 관측을 낳고 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북한 김 씨 일가의 첫 공식 한국 방문이라면서 "남북은 물론, 어쩌면 북미 간 고위급 접촉 가능성을 높이는 행보"라고 평가했다.

미 CNN 방송은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방남과 더불어 김여정의 참석은 "미국과의 관계에서 잠재적 돌파구를 위한 희망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AP 통신은 김여정의 방문은 북한이 남한과 관계 개선을 통해 외교적 고립을 탈피하려고 올림픽을 이용하려는 야망을 보여준다는 요지의 전문가 분석을 옮겼다.

스페인 EFE 통신은 이번 소식을 두고 북한 집권 김 씨 일가를 뜻하는 이른바 '백두혈통' 일원의 첫 방남에 의미를 부여하며 "김여정의 역사적 방문"이라고 표현했다.

영국 BBC 방송은 김여정의 방남은 매우 이례적이라면서 "김씨 왕조" 중에서 처음으로 남한을 직접 방문한 인사라고 전했다.

김여정은 북한 평창동계올림픽 고위급대표단 단원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