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인 8일은 북극발 한파가 다소 누그러들고 제주도에서 최대 30㎝까지 쌓였던 눈도 그치겠다. 전국의 낮 기온은 영상권을 회복하겠지만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지는 등 기온이 평년보다 낮은 날씨는 한동안 계속되겠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제주도와 전남 해안은 남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눈 또는 비가 오다가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새벽부터 오전까지 적설량은 전남 해안·제주도 산지에서 1~5㎝,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에서 1㎝ 정도로 이틀 동안 내렸던 폭설은 물러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6~-3도, 낮 최고기온은 0~7도로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9도, 춘천 -14도, 대전 -8도, 대구 -7도, 부산 -3도, 전주 -7도, 광주 -6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1도, 춘천 2도, 대전 4도, 대구 5도, 부산 7도, 전주 4도, 광주 6도 등이다.

전날(7일) 오후 내륙지방에 한파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 아침에도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강추위가 계속되겠다. 다만 낮부터 온화한 서풍이 유입되면서 한파 특보는 차차 해제되겠으나 당분간 평년보다 기온이 낮은 추위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