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예술단이 8일 열린 공연에서 한국 가요 'J에게',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등을 열창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15년 만에 남한 땅을 밟은 북한 예술단의 공연이 8일 오후 8시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열렸다.

공연은 우리에게도 익숙한 북한 노래 '반갑습니다'로 막을 올렸다. 북한 예술단은 "여러분 반갑습니다.평창동계올림픽을 민족의 경사로 축하하기 위해 강릉을 먼저 찾았습니다"라고 말하며 인사했다.

흰색 저고리에 분홍색 한복 치마 차림의 8명의 여가수가 힘찬 목소리와 호응을 유도하는 율동으로 공연 초반부터 분위기를 달궜다. 삼지연 관현악단의 연주는 좌중을 압도할 만큼 자신감이 넘쳐 900여 석의 공연장이 비좁게 느껴질 정도였다.

다음으로 정동중의 겨울 풍경의 역동적으로 묘사한 '흰눈아 내려라'를 비롯해 평화를 형상화한 '비둘기야 높이 날아라', 전자악기의 경쾌한 반주를 곁들인 '내 나라 제일로 좋아' 등 북한 노래들이 이어졌다.

다섯 번째 곡으로는 가수 이선희의 'J에게'를 관현악곡으로 편곡해 여성 2중창과 코러스로 소화해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어 한국가요 '여정'을 여성 가수가 독창했고 심수봉의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최진사댁 셋째딸' 등도 불렀다.

핫팬츠 차림의 5명의 가수는 '달려가자 미래로'라는 빠른 템포의 노래를 부르며 우리나라 걸그룹을 연상시키는 경쾌한 율동으로 공연장의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했다.

뒤이어 유명 클래식 곡들을 편곡해 연이어 들려주는 관현악 연주가 이어졌고 관람석에선 큰 박수와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무대 뒤편에는 벽을 꽉 채운 대형 스크린의 다양한 영상과 화려한 레이저 조명이 흥을 돋웠다.

강릉아트센터에서 공연 중인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문순 강원도지사, 최명희 강릉시장, 유은혜 의원,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진옥섭 한국문화재단이사장 등 정계와 문화계 인사들은 공연 시작 전 삼지연 관현악단의 현송월 단장과 함께 등장해 객석 중앙에 자리했다.
이날 공연을 관람한 관람객은 총 812명으로 이 가운데 문화계, 체육계, 사회적 약자, 실향민, 이산가족 등 정부 초청 인사가 252명이고 나머지 560명은 추첨으로 선발된 일반 시민들이다.

140여 명 규모의 삼지연관현악단은 이번 공연을 위해 조직된 일종의 '프로젝트 악단'으로 오케스트라가 80명 정도고, 나머지는 합창단원과 가수, 무용수다.

삼지연관현악단은 삼지연악단, 모란봉악단, 청봉악단, 조선국립교향악단, 만수대예술단, 국가공훈합창단 등 6~7개의 북한 예술단에서 최정예 연주자와 가수, 무용수를 뽑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지연관현악단은 지난 6일 여객선인 만경봉 92호를 타고 원산항을 출발해 동해 해상경계선을 넘어 동해 묵호항에 도착했다.

이번 강릉 공연 후 서울로 이동해 11일 오후 7시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두 번째 공연을 하고 육로로 귀환할 예정이다.

북한 예술단이 남쪽에서 한 공연은 2002년 8월 서울에서 열린 8·15 민족통일대회 당시 북한 예술단이 동행해 공연한 이후 15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남북이 함께 진행한 대규모 문화행사는 2006년 금강산 문화회관에서 열린 윤이상 기념 음악회가 사실상 마지막이었다.

이번 공연은 끊어졌던 남북 문화교류의 다리를 10여 년 만에 다시는 연결한다는 역사적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