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실소유주 의혹'도 수사 새 국면…뇌물거래 수사로 흐를 가능성

박근혜 정부 시절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수사를 받았던 삼성이 이번에는 이명박 정부 당시 다스(DAS)의 미국 소송 비용을 대납했다는 의혹으로 다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인 2011년 정부 기관을 동원해 다스의 BBK 투자금 회수 과정에 관여했다는 했다는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삼성 측의 사건 연루 정황이 포착되면서다.

이 고발 사건을 두고 검찰이 최종 규명해야 하는 다스 실소유주 의혹도 삼성 측의 연루 단서가 충분히 나오면 새 국면으로 진입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해 10월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인 옵셔널캐피탈 장모 대표는 민사소송으로 BBK 측 김경준씨에게 횡령 금액을 되돌려 받기 직전에 이 전 대통령이 LA 총영사관 등 정부 기관을 동원해 다스가 먼저 140억원을 챙기도록 관련 절차를 지휘했다고 주장하며 이 전 대통령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다스 전·현직 관계자 등을 상대로 다스의 BBK 투자 과정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다스가 투자금을 반환받는 과정에서 김 전 기획관 등 청와대 관계자와 긴밀히 협의해 가며 반환 소송을 진행한 정황을 수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특히 다스의 변호사 수임료 지출 내역을 조사하던 중 삼성의 대납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특검 수사를 통해 구속된 것처럼 이번 검찰 수사가 삼성그룹 최고위층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실제로 검찰은 이날 삼성전자 서초사옥을 압수수색 하는 동시에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의 자택도 압수수색 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5일 항소심에서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 석방된 지 사흘 만에 검찰이 삼성을 다시 겨냥하면서 삼성 측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스가 김경준씨에게서 140억원을 돌려받은 것은 2011년으로, 당시는 이건희 회장이 심장질환 등으로 쓰러지기 전 시점이다.

다스는 미국에서 여러 건의 투자금 반환 소송을 하면서 대형 로펌 등을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수임료는 적어도 10억원대 이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법조계에서는 삼성 측의 수임료 대납이 사실이라면 다스 투자금 회수 의혹이 삼성의 뇌물사건으로 번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다.

소송비 대납에 관여한 전·현직 삼성 경영진이 또다시 뇌물공여 혐의로 수사를 받을 개연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만약 삼성 측이 당시 정부에 부정한 청탁을 하면서 다스의 소송비를 대 줬다는 가정이 사실로 입증될 경우, 검찰이 제3자 뇌물죄를 적용할 수도 있다고 법조계 일각에서는 관측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