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죄와 벌' 역대 박스오피스 2위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이 '국제시장'을 넘었다. 누적 관객수 1425만 9394명을 기록해 역대 흥행 순위 2위에 올랐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신과함께'는 이같은 관객수를 기록해 '국제시장'(1425만7115명)의 관객수를 넘어섰다.

지난해 12월20일 개봉한 '신과함께'는 개봉 16일째인 지난달 4일 역대 두 번째 빠른 속도로 관객수 1천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51일째인 이날 역대 총 관객수 2위까지 올랐다.

역대 흥행순위 1위 영화는 '명량'(1761만명)이다.

주호민 작가의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감독 김용화)은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신화 편을 담은 2부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