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가 두산그룹이 발주한 680억원 규모의 스마트빌딩 인프라 구축 사업에 참여한다고 8일 발표했다.

경기 성남시 분당에 들어서는 이 건물은 지하 7층, 지상 27층 규모로 포스코ICT의 스마트빌딩시스템이 적용된다. 주요 설비에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적용, 건물 내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해 에너지 통신 보안 냉·난방 조명 등을 자동으로 제어한다.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을 적용하고 열에너지를 온수로 재활용하는 시스템도 구축한다.

포스코ICT는 2016년부터 빌딩에 적용되는 통신과 전기, 기계 등 인프라 공급 사업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는 스마트빌딩 사업을 집중 육성해왔다. 수주액도 2016년 1350억원에서 지난해 2500억원으로 늘어났다. 회사 관계자는 “포스코 그룹 차원의 역량을 결집해 스마트빌딩에 이어 스마트시티, 스마트건설 분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