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현영이 8일 방송되는 MBN '리얼마켓토크, 카트쇼'에 출연해 재테크 노하우와 효율적인 쇼핑 팁을 공개했다.

이날 현영은 "집필한 재테크 관련 책 인세만 1억 이상"며 "그 당시 베스트셀러로 꽤 오래갔다. 인세의 일부는 기부했다. 저는 사실 모든 걸 다 이뤘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남편의 재산은 전혀 알지 못 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이어 "제 수입을 알리는 것도 좀 그렇고, 신랑 역시 자신의 수입을 공개하기 꺼려 하더라. 그래서 남편의 수입이 얼마인지 잘 모른다. 남편에게 생활비는 받되, 믿음 하에 각자의 수입은 비공개로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출연진들은 "보통 수입이 많은 쪽이 공유를 꺼린다", "남편 분이 수입이 더 많은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현영은 "결혼 7년 차 부부로서 남편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 경제적인 문제 역시 믿기 때문에 남편과 따로 경제권 관리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현영은 출산 후 두 달 만에 10kg를 감량한 다이어트 비법을 공유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