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치푸가 김태희, 송혜교와의 호흡을 꿈꾼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라라'(감독 한상희)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한상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채연, 산이, 치푸 등이 참석했다.

이날 치푸는 "지금 배우와 가수로 활동하면서 한국 드라마를 자주 본다. 한국 드라마에 출연하는 게 꿈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 내가 출연하게 되면 로맨틱 드라마가 잘 어울리지 않을까 싶다. 제일 좋아하는 여배우는 김태희, 송혜교다. 그 두 분과 함께 연기를 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라라'는 작곡가 '지필'(산이 분)이 헤어진 여자 친구 '윤희'(정채연 분)의 사망 소식을 듣고, 그녀의 흔적을 찾아 나서는 여정을 그린 판타지 멜로물이다.

정채연과 산이의 첫 스크린 도전작이자, 멜로 호흡으로 기대감을 높였으며 '베트남 김태희'로 불리는 치푸가 출연해 화제를 모은 '라라'는 2월 중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