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채연이 산이와 연인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라라'(감독 한상희)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한상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채연, 산이, 치푸 등이 참석했다.

영화에 첫 도전한 정채연은 "아직 경험이 많지 않은데 이렇게 좋은 영화에 참여할 수 있게 돼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많이 부족한데 경험 많이 쌓아서 앞으로도 여러 작품을 하고 싶다. 이번 영화 정말 열심히 찍었다"고 밝혔다.

이어 산이와의 멜로 호흡에 대해서는 "처음에 선배님과 어색할 줄 알았는데 장난을 많이 치면서 편안하게 해주셔서 힘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산이는 "채연 양 성격이 워낙 밝고 누구든지 잘 어울리는 성격이라서 같이 리허설하고 연습하면서 즐겁게 무리없이 촬영했다. 오히려 내가 많이 배우는 시간이 됐다"고 밝혔다.

'라라'는 작곡가 '지필'(산이 분)이 헤어진 여자 친구 '윤희'(정채연 분)의 사망 소식을 듣고, 그녀의 흔적을 찾아 나서는 여정을 그린 판타지 멜로물이다.

정채연과 산이의 첫 스크린 도전작이자, 멜로 호흡으로 기대감을 높였으며 '베트남 김태희'로 불리는 치푸가 출연해 화제를 모은 '라라'는 2월 중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