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QM6(수출 모델명 꼴레오스)의 누적 생산량이 10만대를 넘어섰다고 8일 밝혔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QM6는 닛산 SUV의 주행성능에 르노의 감성과 디자인을 접목한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동맹)의 글로벌 전략 모델로, 르노삼성자동차 연구소가 차량 개발을 주도했다.

수출 모델 꼴레오스는 2016년 5월, 내수 모델 QM6는 같은 해 8월부터 각각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생산됐고, 양산 21개월 만에 수출(5만1천669대)과 내수(3만4천125대) 합산 누적 생산량이 10만대를 돌파했다.

이기인 르노삼성 부사장(제조본부장)은 이날 부산공장에서 열린 'QM6 10만대 생산' 축하 행사에서 "북미 시장에서 베스트셀링 모델로 자리 잡은 닛산 로그와 함께 부산공장에서 생산된 QM6도 프랑스, 독일, 멕시코, 호주, 중동 등 세계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노사가 한마음으로 생산 효율성과 품질 향상에 노력한 결과"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