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북한이 8일 오전 이른바 '건군' 70주년을 맞아 지난해 말부터 준비해온 대규모 열병식 행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10시30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진행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이 '건군절'을 맞아 개최한 열병식에는 병력 1만3000여명 등 5만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소식통은 "북한이 전날 열병식 행사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미사일을 탑재한 이동식발사차량(TEL)이 식별됐다"고 전했다.

북한이 이날 '건군절'을 기념해 개최한 열병식에는 '핵무력 완성'으로 선전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등 전략미사일이 공개됐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군 당국은 관측했다.

정보 당국은 북한이 오후에 조선중앙TV를 통해 열병식 장면을 녹화 중계할지 여부를 주시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