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대치동 대치쌍용2차아파트가 다시 재건축 시공사 선정에 나선다.

대치쌍용2차 재건축조합은 오는 26일 조합사무실에서 시공사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를 개최하는 데 이어 4월30일까지 입찰 제안서를 받을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시공사 선정에 나섰지만 입찰에 참가한 건설사가 대우건설 한 곳에 불과해 유찰됐다. 현장설명회에서는 대우건설을 포함해 현대건설, 롯데건설 등 11개 건설사가 모습을 드러났지만 입찰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대치동 65번지 일대 2만4484㎡에 6개 동, 총 560가구를 짓는 사업이다. 3.3㎡당 공사비는 539만원, 예정공사비는 1821억원 수준이다.

심재문 기자 ps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