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의연대·경제민주화넷·민달팽이유니온 등 시민사회·청년단체들은 8일 "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청년들은 또다시 절망했다"면서 엄정한 수사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기관에 이어 은행까지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졌다"면서 "은행을 믿고 지원했던 청년들은 '흙수저'임을 실감하면서 실망하고 좌절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공개채용은 기업들이 사회와 약속한 일종의 계약"이라면서 "채용비리는 공정함을 믿고 지원한 청년들의 기회를 박탈한 중대 범죄이므로, 사실로 드러날 경우 해당 은행은 부정 합격을 취소하고 피해자를 구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서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은행을 일벌백계하라"면서 "정부와 국회는 공정한 채용을 보장하고 채용비리를 엄벌하는 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금감원은 지난달 5개 은행의 채용비리 의심 사례를 확인해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서울남부지검이 6일 KB국민은행 본사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이날 서울서부지검이 하나은행 행장실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