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범식 감독의 새로운 공포영화 '곤지암'이 티저 예고편을 공개하자마자 화제의 중심에 섰다.

영화 '기담'으로 한국 웰메이드 공포 영화 계보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던 정범식 감독의 새로운 체험공포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곤지암'이 티저 예고편을 공개하자마자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곤지암'은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체험 공포 영화다.

'곤지암' 티저 예고편은 CNN 선정,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에 선정된 곤지암 정신병원을 실제처럼 생생하게 묘사하며 섬뜩한 공간과 분위기만으로도 극강의 공포감을 선사한다.


티저 예고편은 CGV 페이스북에 공개 후 단 6시간 만에 조회수 100만회를 돌파하고,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하는 등 레전드 공포 영화의 탄생을 예감케 했다.

특히 CGV 페이스북 관리자가 "와~ 내가 올렸지만 좋아요랑 댓글 올라가는 속도가 놀라울 정도"라고 댓글을 남길 만큼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기담이라고 진짜 재밌는 공포영화 있는데 그 영화 만든 감독이 만든 영화야 완전 기대돼 꼭 봐야해 보자보자보자보자보자"(이*민), "이거 내가 몇번이나 대박이라고 말한 기담 감독이 만들었엉 보자!"(김*진)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나 이 병원알아. 영화로 나오네"(와*), "나 도저히 저 재생버튼을 못 누르겠어"(조*주) 등 곤지암 정신병원에 대해 떠도는 괴담들과 마치 실제처럼 생생한 공포를 전하는 ‘체험 공포’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편, '곤지암'은 개봉 전 10대, 20대 관객을 대상으로 실시한 사전 모니터 시사에서 '공포 지수' 4.7점(5점 만점 기준)을 기록했다.

러닝타임 내내 극강의 공포를 체험한 1020 관객들은 상기된 모습으로 "지금까지 봤던 공포 영화 중에 가장 무섭다. 자신있게 추천 한다"며 극장에서 느낄 수 있는 최대치의 공포에 대한 호평을 이어갔다.

이처럼, 티저 예고편부터 1020 관객 사전 모니터 시사까지 폭발적 반응을 일으키며 극강의 체험 공포를 예고하는 '곤지암'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