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채용 관련 서류·하드디스크 등 확보…분석 후 관련자 소환 예정

부산지검 특수부(김도균 부장검사)는 8일 오전 채용비리 의혹을 받는 부산은행을 압수수색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이날 부산은행 압수수색은 대검찰청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5개 은행의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한 수사 참고자료를 넘겨받아 5개 관할 지방검찰청에 배당한 지 사흘 만이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부터 부산 남구 문현동 부산은행 본점에 검사 1명, 디지털 포렌식 수사관 등 19명을 보내 인사채용 관련 서류와 인사 담당자 컴퓨터 하드디스크 복사본 등을 확보했다.

본점 인사부에서 중점적으로 자료를 확보한 검찰은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지거나 관련된 전 인사 담당자 등의 사무실도 동시 다발로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금감원으로부터 넘겨받은 채용 관련 자료와 함께 압수자료를 면밀히 분석한 뒤 채용비리 의혹을 받는 인사와 관련자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부산은행은 2015년 신입사원을 채용하면서 예정에 없던 인원을 늘려 전 국회의원 자녀와 전 부산은행장 가족 등 2명을 부당하게 채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부산은행은 1차 면접 전 인사부 관계자가 비공식적으로 지원자를 만나 특이사항을 인사담당 임원과 은행장 등에게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은행은 지난해 1월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혐의로 이장호 전 은행장 사무실과 자택, 지난해 7월 시세 조종 혐의로 성세환 전 BNK금융지주 회장실 등이 압수수색 당한 데 이어 다시 채용비리 의혹으로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검찰이 요청하는 대로 자료를 제공하고 충실히 조사에 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