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가 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했다.

조배숙 대표는 국민의당을 집단 탈당한 호남의원 중심의 신당인 민평당의 초대 대표직을 맡은 후 각 당 대표를 차례대로 만나 인사했다.

조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안 대표에게 민평당과 함께 하지만 당적을 정리하지 못해 국민의 당에 발이 묶여 있는 비례대표 의원들을 출당 조치해 달라고 압박했으나 안 대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조 대표는 국회에서 안 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에게 "민평당 창당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그쪽(미래당)에 합류할 뜻이 없는 비례대표 의원들의 의사를 존중하고 배려해달라고 정중하게 부탁드렸다"고 전했다.

이에 안 대표는 조 대표에게 원칙적인 부분을 말했다. 이미 제가 여러 번에 걸쳐서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출당을 불허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비례대표 의원의 경우 출당이나 제명이 아니라 자의로 당적을 이탈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