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사가 김이나가 트로트에 입문한 소감을 밝혔다.

가수 홍진영은 7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신곡 '잘가라'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잘가라'는 레트로 장르로 회상, 회고, 추억이라는 복고주의를 지향하고 그동안 홍진영의 앨범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느낌의 곡이다. 현대 문명에서 느껴지는 속도감의 불안 대신 친숙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신나는 멜로디와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인 노래다.
특히 가요계 대표 히트곡 제조기 조영수 작곡가와 김이나 작사가가 의기투합해 만든 곡이다. 김이나 작사가의 첫 트로트 도전이기도 하다.

이날 쇼케이스 진행을 맡은 김이나는 "나에게도 의미가 남다른 날"이라며 "트로트가 작사가들 사이에서는 진입 장벽이 어렵다. 트로트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사랑받는 장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홍진영은 "많은 분들이 트로트를 하고 싶어하더라. 연금 얘기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진영의 '잘가라'는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된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