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슬럼버' 강동원 / 사진 = 최혁 기자

'골든슬럼버' 노동석 감독이 강동원의 소탈한 감성을 담기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노동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김의성, 김성균, 김대명이 참석했다.

이날 노 감독은 강동원이 연기한 김건우에 대해 "내가 애정을 갖고 만든 인물이다. 우리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친숙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처음 강동원이 택배기사 연기를 한다고 했을 때 평범한 느낌이 날 수 있을지가 가장 큰 고민이었다"며 "막상 작업하면서는 강동원의 소탈한 감성에서 건우의 모습을 느꼈다. 그 모습을 영화에 잘 담는 게 나의 큰 숙제였다"고 밝혔다.

한편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강동원을 중심으로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윤계상, 유재명 등 충무로 대표 실력파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골든슬럼버'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