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부터 고개를 까딱 까딱, 어깨는 들썩 들썩.

'잘가라~ 나를 잊어라~♪'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가사가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 간드러지는 목소리는 추위에 얼었던 몸도 녹였다.

7일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신곡 '잘가라' 무대를 선보인 '트로트 여왕' 홍진영은 "히트곡 '사랑의 배터리'를 넘는게 목표"라고 밝혔다.

"이번에는 타겟을 좀 더 넓혀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뽕끼도 더 넣었죠. 의상도 복고풍의 느낌을 강조했습니다."

'사랑의 배터리', '산다는 건' 등 히트를 친 홍진영은 신곡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놓기도 했다.

"데뷔한 지 10년이 넘었다. 근데 연차에 비해 히트곡이 많지는 않아요. '사랑의 배터리'를 넘어야한다는 압박이 있었습니다. '잘가라'도 '사랑의 배터리'처럼 신나는 멜로디 속에 절절함이 있어요. '사랑의 배터리'가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은 것처럼 '잘가라'도 오래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어요."

'잘가라'는 가요계 대표 히트곡 제조기 조영수 작곡가와 김이나 작사가가 의기투합해 만든 곡이다. 이날 쇼케이스 진행자로 나선 김이나는 홍진영의 라이브 무대에 "이게 홍진영이구나!"라고 감탄했고, 트로트 작사 데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라이브 잘한다는 말이 가수에게 참 의미 없어요. 홍진영이라는 가수는 글자 반죽을 잘 하는 친구라고 생각해요. 한 음절, 한 음절 정말 완벽하게 뱉어 놀랐고, 감동받았어요."

김이나는 홍진영의 신곡 '잘가라'로 트로트 곡을 처음 작사했다. 쿨한 여자의 마음속 이야기를 직설적이면서도 재치 있게 풀어냈다.

"저에게도 의미가 있는 곡이죠. 감회가 새롭네요. 긴장보다도 벅찬 느낌이랄까. 작사가들 사이에서는 트로트가 진입 장벽이 높은 편인데, 도전하고 싶은 마음만으로는 어렵더라고요. 하하"

'잘가라' 대박 조짐은 또 있다. 가수 아이유의 '잔소리' '좋은 날' '너랑나', SG워너비 '내 사람' 등은 김이나가 작사한 곡들이다. 그는 곡 제목을 세 글자로 지었을 때 음원차트에서 흥행을 이룬다. 홍진영의 '잘가라' 역시 이를 노리고 쓴 것일까. 궁금했다.

"이번엔 노리지 않았어요. 사실 데모 테이프를 듣다보면 똑 떨어진다는 느낌으로 오는 게 있어요. 제가 퍼즐 안에 좋은 조각으로 들어갈 수 있다고 느낌이 오면 참여합니다. 의도하진 않았는데 그럴 땐 꼭 제목 글자수가 홀수입니다. 그래서 세 글자로 노릴때가 있긴 했었다. '잘가라'는 곡을 다 쓴 후에 알았어요."

홍진영은 어느때보다 신곡에 대한 자신감이 넘쳤고, 마지막까지 재치가 돋보였다. 자신의 에너지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선수들에게 전했다.

"'잘가라' 듣고 국가대표 선수들이 많은 에너지를 얻고 갔으면 좋겠어요. 제목처럼 힘든 일들은 '잘가라~♬' 좋은 결과를 얻으세요. 하하하"

글=김현진/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사진기자 변성현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