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의 최대 메달밭이다.

평창 대회에서는 총 10명의 쇼트트랙 태극전사가 출격해 역대 최다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한국은 1952년 오슬로 대회를 제외하곤 1948년 생모리츠 대회 때부터 2014 소치 대회까지 한 번도 빠지지 않고 동계올림픽에 참가했다.

지금까지 수확한 금메달 26개 가운데 21개는 모두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는 7일 미국 데이터 전문업체 그레이스 노트 스포츠가 제공한 '숫자로 보는 쇼트트랙'을 소개했다.

▲ 1992 = 쇼트트랙은 1992년 알베르빌 대회 때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직전 1988 캘거리 대회까지 노메달에 그쳤던 한국은 당시 '쇼트트랙 영웅' 김기훈을 앞세워 남자 1,000m와 남자 5,000 계주에서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45 = 단거리 종목인 남자 500m에서 세계신기록을 보유한 선수는 미국의 J.R 셀스키(28)다.

그는 2012년 10월 국제대회에서 39.937초에 결승점을 통과, 세계 최초로 40초대 벽을 허문 사나이가 됐다.

그의 기록을 시속으로 환산하면 45㎞/h에 달한다.

▲ 31 = 미국의 캐시 터너는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 여자 500m에서 당시 31세의 나이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그는 아직도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가운데 최고 연장자로 기록돼 있다.
▲ 13 = 한국의 김윤미는 쇼트트랙은 물론 동계올림픽 전 종목을 통틀어 최연소 금메달리스트다.

김윤미는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 3,000m 계주에서 전이경, 김소희, 원혜경과 함께 호흡을 맞춰 금메달을 따냈다.

당시 김윤미는 중학교 1학년으로 만 13세 85일에 불과했다.

▲ 10 = 한국은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총 11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종합 7위에 올랐는데, 쇼트트랙 대표팀이 이 가운데 10개를 거둬들였다.

안현수와 진선유는 각각 3관왕에 오르며 금메달 6개를 합작했다.

한국 대표팀이 안방에서 열리는 평창 대회에서 역대 최다 메달 기록(10개)을 깰 수 있을지 주목된다.

▲ 6 = 지금은 러시아로 귀화해 이름도 빅토르 안으로 바꾼 안현수는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금메달만 6개를 획득, 최다를 기록 중이다.

전체 메달 수에서도 8개(금6·동2)로 아폴로 안톤 오노(미국·금2 은2 동4)와 함께 동률을 이루고 있다.

그러나 '도핑 스캔들'에 연루돼 모국에서 열리는 평창 대회 출전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 0 =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1988년 동계올림픽을 제외하곤 개최국이 금메달을 하나도 획득하지 못한 경우는 없다.

당시 캐나다 대표팀은 홈그라운드의 이점에도 불구하고 은메달 2개, 동메달 3개 수확에 그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