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외정당이 중앙선관위에 약칭 등록
"제로베이스에서 당명 다시 시작"

통합신당의 당명을 '미래당'으로 확정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사진=바른정당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이 원외정당 '우리미래'가 신청한 '미래당' 약칭 등록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수리되면서 '미래당'이라는 이름을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선관위는 7일 전체위원회의에서 우리미래와 국민의당이 각각 정당명의 약치응로 '미래당'을 신청안 사안에 대해 논의한 결과 우리미래의 약칭 등록신청을 수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약칭이라는 어휘의 통상적인 용법과 가능한 의미, 사회전반의 관습과 등록정당의 전례, 일반의 법 상식 등에 기초하여 볼 때, 국민의당이 약칭으로 미래당을 사용하는 것은 사회통념상 허용되는 약칭의 범위를 벗어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신용현·유의동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선관위의 당명 관련 결정을 수용한다"며 "당명 결정 과정에서 선관위와 유사 당명에 대한 충분한 사전 검토를 거쳐 진행했지만, 우리미래당이 미래당을 약칭으로 신청하며 문제가 생겼다. 청년들과 당명을 놓고 다투는 것 보다는 미래를 지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이 양당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당명 문제는 저희가 제로 베이스에서 다시 시작해야할 것 같다"며 "(당명을 놓고) 이런 저런 의혹이 있지만 저희는 저희만의 길을 가니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굳건히 저희의 길을 가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선관위는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가 창당한 '민주평화당'의 당명 등록신청을 수리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