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권이 대학원 특혜 논란의 주인공으로 지목되자 그 측근이 "억울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유명 아이돌 그룹 출신 가수 A씨가 경희대학교 대학원 석사 학위를 받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보도되자 조권이 논란의 주인공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SBS '뉴스8' 측이 지난 6일 이에 대한 보도에 조권임을 추측할 수 있는 앨범 커버를 내보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조권의 한 측근은 "조권이 해당 뉴스를 보고 정말 억울해 했다"고 OSEN은 7일 보도했다.
측근에 따르면 조권은 학업에 열정적이었던 터라 학교를 성실하게 다녔고 학위를 받은 것이 연예인이라는 특수성으로 얻은 결과물이 아니라고 생각해 이번 논란에 유감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5월 6일 길거리 공연 형식으로 노래를 불러 경희대 석사 졸업 논문을 대체했다. 하지만 학칙에선 졸업 논문은 연주자와 함께 1시간 넘게 공연하는 단독 공연이여야만 한다. A씨는 연주자 없이 홀로 30분 공연해 통과했다.

조권은 2015년 경희대학교 포스트모던음악학과를 졸업한 뒤 동대학에서 석사과정을 밟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