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전 의원은 7일 민주당 복당 기자회견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된다면 당시 저에게 판결 내린 내용에 대한 재심을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서울시장 출마 등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당 지도부와 상의를 해보겠다"고 말을 아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복당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결국 역사에서 진실은 가릴 수 없다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구속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출마는 하지만 당의 입장과 처한 환경을 고려해 당에서 어떤 재료로 저를 쓸 지 상의를 해봐야 한다"며 "당과 의논해서 중앙정치와 중앙정부를 돕는 쪽에서 지방선거를 나가는 게 좋을지, 아니면 원내 1당을 사수하며 재보궐 선거에 나가는 게 좋을지 종합적으로 판단해봐야 한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특별사면에 대한 부담감이나 책임감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까지 출마에 대해 쉽게 얘기했지만 청와대에서 굳이 말씀은 안 했지만 들리는 얘기로는 많이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안다"며 "단독으로 복권시켰는데 바로 일선 정치에 뛰어드는 게 부담스러운 것 같고, 독단적인 결정보다는 당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한 결정을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