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슬럼버' 강동원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강동원이 광화문 폭발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노동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김의성, 김성균, 김대명이 참석했다.

이날 노동석 감독은 광화문 폭파 장면에 대해 "여태까지 허가가 된 적이 없었는데 스태프들 노하우도 있고 관계자들을 설득해서 치밀하게 준비했다"며 "탄핵 당시라 허가 받는 게 쉽지 않았는데 스태프들의 도움으로 좋은 장면을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이에 강동원은 "4시간 촬영을 위해 스태프들이 너무나 많이 노력했다. 카메라도 20대 정도 설치했다"며 "한 번의 기회라고 나에게 부담을 줘서 나도 최대한 NG 안내려고 리허설도 많이 했다. 기억에 남는 촬영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강동원을 중심으로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윤계상, 유재명 등 충무로 대표 실력파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골든슬럼버'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