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금주 의원이 7일 국민의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남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 의원은 국민의당 통합 중재파로 분류되었으나 당이 분당으로 치달으면서 거취를 고민해 왔다.

손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이 분열의 길로 치닫는 과정에서 찬반 양측이 내놓는 거친 메시지의 혼돈 속에서 착잡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고, 당의 분열을 결국 막지 못했음에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의 분열이 국민의당 창당 정신과 정체성을 훼손하고, 전국정당으로서 합리적인 균형추의 역할을 기대했던 호남 유권자들의 뜻을 받들지 못한 결과를 초래하였기에 저는 어느 길도 따르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저는 오늘 국민의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홀로 광야에 남을 것을 선택한다"고 탈당 이유를 설명했다.
손 의원의 탈당으로 국민의당 의석수는 23명으로 줄었다. 아직 당에 잔류 중인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은 통합신당에 합류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아직 거취를 고민 중이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추가 탈당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안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손 의원의 탈당에 대해 "지역에서 여러 가지 사정 때문에 많은 고민을 했던 걸로 안다. 앞으로 시간을 가지고 미래에 대한 선택에서 함께 만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