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다스와 '긴밀관계' 정황들·바뀐 진술…검찰, '스모킹 건' 찾기 주력
'다스-MB 무관' 2008년 결론 뒤집히나…일각선 'MB일가 공동재산' 관측도
검찰 "잠정 결론 없어…결론 내기 위해 최선 다하는 과정"

'다스는 누구 것'이냐는 물음에 관한 검찰 수사가 속도감 있게 전개되면서 10년 넘게 논란이 끊이지 않던 다스 실소유주 의혹이 이번에는 명쾌하게 규명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살아 있는 권력'을 상대로 한 2007∼2008년 검찰·특검 수사 때와 달리 최근 검찰 수사 과정에서는 다스 핵심 내부 관계자들이 이 전 대통령이 다스와 무관치 않다는 구체적인 진술을 내놓고 있다.

이에 더해 다스 '비밀 창고'에서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경영 실태를 직접 챙겨본 정황을 보여주는 청와대 문건이 나오는 등 여러 추가 물증도 발견돼 이 전 대통령과 다스의 관계와 관련한 새 결론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 MB에 등 돌린 내부자들…"MB 관여" 진술
7일 법조계에 따르면 다스 의혹 수사와 관련해 우선 주목할 지점은 핵심 '내부자'들의 잇따른 진술 번복이다.

다스 설립 과정부터 합류, 2008년까지 회사 경영을 책임진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은 최근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자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에 '자수서'를 제출했다.

그는 과거 검찰과 특검 수사 당시 허위로 진술했으며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전신인 대부기공 설립은 물론 이후 운영 과정에도 깊숙이 관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내놓았다.

채동영 전 경리팀장은 이 전 대통령이 자신을 직접 뽑았다고 진술했고, 다스에서 경영진 운전기사로 일한 김종백씨도 이 전 대통령이 다스 내에서 '왕 회장'으로 통할 정도로 특별한 존재감을 보였다고 검찰에 털어놓았다.

이런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오랜 재산 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현 청계재단 사무국장은 도곡동 땅 매각 대금과 관련해 검찰에 새로운 진술을 내놓았다.

그는 최근 여러 차례 중앙지검 수사팀에 출석해 2007∼2008년 검찰과 특검 수사 때 진술을 번복하면서 이 전 대통령이 도곡동 땅과 관련이 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곡동 땅 판매 대금 263억원 중 상당액은 다시 다스로 유입되고, 그 후 BBK투자자문 투자금으로도 연결돼 도곡동 땅 주인을 밝히는 작업은 다스 실소유주 의혹, 다스 140억원 반환 과정에 청와대와 국가기관이 개입한 의혹을 풀어줄 핵심 열쇠로 지목된 바 있다.

검찰의 이 전 대통령 차명 재산 의혹 수사는 다스에 국한되지 않고 전방위적으로 뻗어 가는 모양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조카인 김동혁씨를 불러 그가 모친으로부터 상속받은 경기 부천시 공장 땅과 서울 용산구 상가 두 건의 부동산이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이라는 진술도 받아냈다.

◇ 검찰 "이미 많은 내용 파악, 명확한 결론 목표"
검찰이 최근 청계재단이 소유한 서초동 영포빌딩 내 다스의 '비밀창고'를 발견한 것도 수사에 새 활로를 열었다는 평가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5일과 31일 두 차례에 걸쳐 지하 2층 창고 등 영포빌딩 내 다스 임차 공간을 잇달아 압수수색해 이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다스의 각종 경영 상황을 보고받는 내용이 담긴 청와대 생산 문건을 다량 확보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이삿짐을 옮기는 과정에서 실수로 해당 문건들이 다스 창고로 옮겨졌다고 해명했지만,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측이 다스와 관련성이 드러날 수 있는 민감한 문건들을 일부러 숨겼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이 밖에도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다스 최대주주 이상은 회장의 아들인 이동형씨를 밀어내고 여러 다스 해외법인 대표 자리에 앉는 등 실질적인 경영권을 확보해나가는 과정에도 주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법조계에서는 다스와 이 전 대통령이 관계가 없다는 2007∼2008년 검찰과 특검의 수사 결과가 뒤집힐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현재까지 드러난 각종 진술과 증거를 바탕으로 볼 때, 다스가 온전히 이 전 대통령의 소유는 아니더라도 다스가 최소한 이 전 대통령을 포함한 친인척들의 '공동 회사'에 가까운 것 아니냐는 결론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흘러나온다.

앞으로 검찰은 평창동계올림픽 폐막 이후 이 전 대통령 소환 조사에 앞서 다스 실소유 의혹을 풀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 찾기에 주력할 전망이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껏 제기된 여러 의혹과 관련해 광범위하게 들여다보고 있으며 상당히 많은 내용을 파악한 상태"라며 "수사팀의 목표는 다스 의혹과 관련해 명확한 결론을 내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검찰 관계자는 "수사 최종 결론 전까지 잠정 결론이라는 것은 없다"며 "결론을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과정으로 봐 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