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결혼을 발표한 김국진, 강수지의 '불타는 청춘' 기자회견이 화요일 밤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잡았다.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1부 7.2%(가구시청률 수도권 기준), 2부 7.5%, 최고 시청률 8.6%로 동시간대 1위를 확보했다.

같은 시간에 방송된 MBC 'PD수첩'은 3.6%, K2 '철부지브로망스'는 2.2%, tvN '달팽이호텔'은 2.8%,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2.0%를 기록했다.

20세에서 49세까지의 시청층을 타겟으로 하는 2049 시청률도 3.0%를 기록했다. 또한 방송 시간 내내 두 사람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1, 2위에 오르는 등 화요일 밤 뜨거운 이슈를 생산했다.

'불타는 청춘'은 최근 김국진, 강수지 커플 결혼설 이후 두 사람의 첫 공식 일정이어서 관심을 끌었다. '싱글송글 노래자랑'의 특별 MC를 맡은 두 사람이 경연 녹화장에 등장하자마자 동료 출연진들은 폭풍 질문 세례를 쏟아내 흡사 기자 회견장을 방불케 했다. 이들의 진심이 담긴 기자 회견은 이날 8.6%까지 최고 시청률을 끌어올리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무엇보다 결혼 시기에 대한 질문에 김국진은 "5월"이라며 처음으로 구체적인 결혼 시기를 밝혀 궁금증을 풀어주었다.
강수지 또한 "어머님이 정해 주신 것"이라고 덧붙이며, 동료 출연진들의 축하에 얼굴을 붉혔다. 또한 프러포즈에 대한 질문에 강수지는 특별한 이벤트는 없었지만 "맨날 편지를 써준다. 앞으로 100통은 쓴다고 했다"며 은근한 자랑으로 주위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이에 김국진은 "죽을 때까지" 쓸 예정이라고 밝혀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한편, '싱글송글 노래자랑'에 참여하는 7팀 중 4팀의 경연 준비 과정도 그려졌다. '박장군' 박선영은 자신의 소녀 감성을 끌어낸 음악선생님 임재욱에게 경연 날까지 "우리 계약커플하자"는 파격 제안으로 눈길을 끌었다.

최성국은 장호일 앞에서도 코믹 창법으로 웃음을 유발해 과연 무대에서 진지남으로 변신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흥누나 강문영은 이하늘을 만나 몸치 탈출을 시도했으며, 김정균은 음악 선생님 지예를 노모와 함께 사는 집으로 초대해 따뜻한 집밥을 먹으며 연습에 돌입했다.

비가수 출연진과 레전드급 가수들의 멘토로 짝지워진 7팀의 본격적인 노래 경연 '싱글송글 노래자랑'은 오는 13일 화요일 밤 11시 10분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