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가 또다시 아이돌 특혜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6일 SBS는 유명 아이돌 그룹 출신인 A씨가 기준에 못미치는 엉터리 공연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A씨가 길거리 공연 형식으로 노래를 부르는 영상으로 지난해 경희대 대학원에서 실용음악 석사 학위를 받았다. 하지만 이는 실제 졸업 공연 규정에 미치지 못한다. 영상은 물론 공연 수준도 다른 졸업공연에 비해 떨어진다는게 매체의 설명이다.

경희대 학칙에 따르면, 졸업 공연은 반드시 연주자와 함께 1시간 이상 공연해야 하지만 A씨는 연주자 없이 혼자 30분 공연했다.
A씨의 졸업공연을 심사하기로 된 교수는 "심사위원장이었다고 최근에 들었다"면서 "잘 기억이 안 나고 일단은 학과에 확인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의 석사 학위취득에 대한 제보를 받아 수사를 검토 중이다.

앞서 그룹 씨엔블루 정용화가 경희대 응용예술학과 대학원 박사과정 입학 과정에서 면접 불참에도 합격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