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차 한국과 일본 방문길에 오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5일(현지시간) 기회가 될 때마다 이번 올림픽 기간 북한의 '진실'에 대해 언급하겠다고 경고하면서도 북미접촉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과의 만남이 성사되더라도 비핵화 메시지는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항공기 급유를 위해 알래스카에 내려 엘먼도프-리처드슨 합동기지에서 미 북부사령부 미사일 방어(MD)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방한 중 북한 측과의 회동 가능성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항상 대화를 믿는다고 밝혀왔다는 점을 말하고 싶다. 하지만 나는 북한 대표단과 어떠한 회동도 요청하지 않았다"면서도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고 답했다.

이를 두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언론은 펜스 부통령이 북측과의 접촉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풀이했다.

앞서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이 미정부 인사 중 처음으로 펜스 부통령의 방한 기간 북한 측 인사와의 만남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시사한 데 이어, 당사자인 펜스 부통령도 북미접촉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는 발언을 내놓은 것이다.

다만 백악관은 펜스 부통령이 방한 기간 북측과 만나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 펜스 부통령, 틸러슨 장관과 다른 기류를 보였다고 CBS 뉴스 등이 전했다. AP통신은 백악관 관리들을 인용, 펜스 부통령이 방한 중 북한 관리와의 만남을 원하지는 않지만, 우연히 맞닥뜨릴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고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만약 북한 측 관리와 만나게 되더라도 그동안 공개적으로 표명해왔던 내용과 같은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북한은 핵무기 프로그램과 탄도미사일 야욕을 완전히 포기하고 국제 사회의 일원이 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가는 곳마다 북한에 대한 진실을 말할 것이다. 어디서든 내 메시지는 같을 것"이라며 "올림픽과 관련해 남북 간에 어떤 협력이 존재하든 간에, 핵·탄도미사일 개발과 보유, 도발을 끝내야 하는 북한 정권의 실상을 가리지 못하도록 확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펜스 부통령은 올림픽 전후로 해 북한으로부터 도발 징후가 있느냐'는 질문에 개막 전날 예정된 북한의 열병식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북한이 올림픽 하루 전날 중대한 열병식을 계획하고 있는 걸 알고 있다"며 "이는 북한이 협력과 우정의 메시지와는 좀 다른 메시지를 세계 많은 곳을 향해 보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평창에 보낸 배경과 관련, "첫째는 미국과 한·일 간 동맹 강화이며, 둘째는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야욕을 포기할 때까지 경제적, 외교적으로 고립시킨다는 우리의 책무를 재확인하는 것"이라며 "모든 옵션은 테이블 위에 있다. 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옆에 서서,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옆에 서서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불량국가에 대한 최대한 압박을 계속하기 위한 전 세계 나라들의 연대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나는 북한이 동계올림픽이라는 강력한 상징을 배경 삼아 주민들을 탄압하고 전 세계 주변 국가들을 위협하는 정권이라는 진실을 감추지 못하도록 하려고 가는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이 완전히 핵과 탄도미사일 야욕을 포기하고 더 나은 시간을 받아들일 시간이 왔다는 결의를 전달할 것이다. 이는 기회만 주어지든 어디서든 내가 전달할 긴급한 메시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는 핵·탄도미사일 야욕으로 인한 주민 탄압, 인권 유린, 위협적 도발 등 북한의 현주소에 대한 진실을 계속 들어야 한다"며 "동시에 전 세계는 (북한이) 다른 길을 선택한다면 핵 없는 미래와 함께 북한 사람들 및 한반도의 사람들을 위해 더 나은 미래가 있다는 것 또한 들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