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DB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평창 동계올림픽을 둘러싼 정치권의 안보 우려에 대해 "참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안보에 대해 안이한 생각 갖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평화올림픽을 흔드는 정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에 대해 주최국 총리로서 당부의 말씀 한 마디 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잘 아시는 것처럼 대한민국이 주최한 1988년 서울올림픽, 2002년 월드컵 모두 국민들의 한결같은 성원으로 성공했고 그 성공을 토대로 대한민국이 도약했다"며 "이번에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도 온 국민의 성원으로 반드시 성공시켜야하고 그 성공으로 도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그렇다고 저희가 안보에 대해 안이한 생각을 갖는 것은 없을 것이다. 조심스럽게 상황을 주시하겠다"며 우려를 일축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