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강우가 아내를 살인하는 역할 때문에 출연을 고민했다고 밝혔다.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사라진 밤'(감독 이창희)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이창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상경, 김희애, 김강우가 참석했다.

이날 김강우는 출연을 고민했던 이유에 대해 "배우도 사람이기 때문에 감정이입을 해야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와이프가 자고 있는 모습을 보며 (죽이는) 상상이 안 됐다. 이 역할을 내가 했을 때 국민 망할놈이 되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 완전 비호감으로 전락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김희애는 "호감으로 변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라진 밤'은 국과수 사체보관실에서 사라진 한 여인의 시체를 두고 벌어지는 단 하룻밤의 이야기다. 밀도 높은 스토리로 추적 스릴러의 쫄깃함을 느끼게 해줄 '사라진 밤'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