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상경이 김희애가 스릴러퀸이 될 거라 확신했다.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사라진 밤'(감독 이창희)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이창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상경, 김희애, 김강우가 참석했다.

이날 김상경은 "우리 영화가 예고편 조회수가 3일 만에 1100만이 넘었다. 전적으로 김희애 선배님 덕분이라 생각한다"고 공을 돌렸다.
이어 "시체보관실에서 니은자로 앉아있는 모습이 CG인 줄 알았다. 그 장면에 우리 영화의 모든 힌트가 들어있다"고 밝혔다.

이에 김희애는 "무서웠으면 좋겠다"고 말하고, 김상경은 "밤에 꿈속에 나올까봐 무섭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사라진 밤'은 국과수 사체보관실에서 사라진 한 여인의 시체를 두고 벌어지는 단 하룻밤의 이야기다. 밀도 높은 스토리로 추적 스릴러의 쫄깃함을 느끼게 해줄 '사라진 밤'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