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희애가 김강우의 연기력을 극찬했다.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사라진 밤'(감독 이창희)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이창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상경, 김희애, 김강우가 참석했다.

이날 김희애는 김강우에 대해 "실제로는 바른 생활 사나이인데 극 중 연기를 할 때는 전혀 그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이번에 좋은 배우라는 걸 알게 됐다. 반할 수밖에 없는 배우다. 김강우의 모습이 안 보이고 역할로만 보였다"고 말했다.

한편 '사라진 밤'은 국과수 사체보관실에서 사라진 한 여인의 시체를 두고 벌어지는 단 하룻밤의 이야기다. 밀도 높은 스토리로 추적 스릴러의 쫄깃함을 느끼게 해줄 '사라진 밤'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